Deactivated Facebook

페이스북이 전화번호와 같은 필수재가 될것이라는 의견에는 변함이 없다. 가장 인구가 많고 계속 새로운 사람들이 유입되고 있기 때문이다.

World Population: 1 @facebook 2 China 3 Tencent 4 India 5 @WhatsApp 6 @LinkedIn 7 United States 8 @instagram 9 @twitter 10 @Snapchat— Vala Afshar (@ValaAfshar) August 22, 2015

하지만 Social Media의 Distaction에 대한 어려움을 호소하는 경우를 계속 보게 되었다. 타인과 비교하게 되는 현상의 어려움에 대한 이야기도 계속 들리는 문제중 하나였다. 새로운 시도를 통해 어떤 방법이 좋은지 생각해보려한다.

필요하다고 생각했던 중요한 일들은 마쳐서 시기도 적당했다. 그 시도란 연결을 최소화하고 지내보는 것이다.

페이스북에 대한 애증을 반영하듯 꽤 많은 논점과 기록을 남기고, 탈출시도를 했다가 다시 돌아오기도 했지만 이번에는 조금 다르다. Social Media 및 연결을 최소화하고 그에 대한 작용들을 보는 것이다.

Deactivate 할때 운영하는 Page 가 있다면 admin 권한을 인계해줘야 된다. 그렇지 않으면 페이지 자체가 안보인다. 페북그룹에는 내가 남긴 글이 안보인다고 하는데 그건 별다른 방법이 없는 것같다.

그냥 접속을 안하는 것도 방법이라고 할수도 있겠지만 맺음에도 품의가 필요하다. 내 글이 그냥 휘발된다면 더 강력하게 휘발시키는 것도 방법이다.

인생에서 이별은 불가피하다. 예전엔 작별이 물리적 거리였다면 이젠 침묵이다. 인스턴트 커뮤니케이션의 경계가 무한확장되고 흐려지면서 인간 관계의 시작과 맺음도 품위를 잃었다. 온라인에서도 절제와 인내가 필요하다. http://t.co/sVLeucVZLR— Journey (@atmostbeautiful) March 4, 2015

관련글

Social Media Handbook

미 육군 소셜미디어 사용 지침서 Ver 2 (2011년도)

Vintage Social

“소셜이 미디어를 바꾸고 생활을 바꾸고 있다.”고는 하지만 기존에 우리가 경험하는 공간은 그 공간의 규칙대로 움직인다. 사람은 그리 쉽게 변하지 않는다. 하지만 새로운 차원으로 한걸음 들어가기 위해서는 웹의 공간도 또하나의 별도 공간으로 생각하고 접근할 필요가 있다. 소셜네트워킹으로 인해 그 무게가 더욱 무거워지고 있고 그 공간을 활용할줄 아는지와 모르는지도 능력 척도중에 하나가 될 것이다.

왜 정보의 바다에 뛰어들지 않고 그 주위만 머뭇거리나. 저 바다에 푹 들어가서 헤엄치며 써보란 말이다.

라고 하셨던 선배님의 말씀이  생각나는 요즘이다.

twitter_avartar-7_GPlus_normal.jpg 아거 (@gatorlog)
13. 4. 3. 오전 5:22
미 SEC가 미 기업들의 공시(公示) 업무에 소셜미디어 활용을 허용한다고 발표. 단 투자자들이 정보접근에 문제없어야 하고 소셜미디어상에 발표한다는 것 주지함을 전제로 on.wsj.com/XVUQlw 트위터사는 잔치분위기일듯


출처: vintage social networking | Wrong Hands.

위에 있는 모든 서비스를 써야할 필요는 없다. 그 중 하나는 쓸 줄 알아야 하고, 그 하나만 제대로 쓰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