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관리하는 방법들

flickr

스마트폰이 생기면서 많은 사진들을 찍게 되었지만 사진이 너무 많아져서 개별 사진의 비중은 많이 퇴색되었다. 같은 한장의 사진이라도 그 의미와 무게가 다르지만 정리되지 않으면 똑같이 취급될 수 밖에 없다. 정리를 미루다 운이 없으면 한순간에 날라가기도 한다. 스마트폰을 분실하거나 사진을 저장해 놓은 하드가 문제 생기는 경우가 종종 생긴다.

어떻게 정리할 것인가, 날리지 않을 것인가.

사진 서비스 분류

사진을 저장하는 서비스들은 플리커, 페이스북, 구글+가 있다. 블로그에 저장하는 방법으로 텀블러, 워드프레스도 있고, 인스타그램이나 트위터처럼 한장씩 저장하는 방법도 있다. 컴퓨터에 저장하는 방법으로는 피카사(Win,MAC), iPhoto(MAC)가 있고, 그냥 탐색기(Finder)에서 Tree구조로 저장하는 방법도 있다.

공개의 단계는 개인, 친구, 특정인원지정, 공개로 구분된다. 친구와 같이 볼 사진이 있고, 가족과 같이 볼 사진이 있다.

용도별로는 이벤트(여행, 행사, 점검), 글감(업무용, 개인용)로 나뉘어진다. 시간대별 정리는 기억을 되살리는데는 유용하지만 활용하는데는 한계가 있다.

스마트폰 사진을 컴퓨터로 옮기기

스마트폰으로 사진을 찍으면 Dropbox 와 Google+ 로 자동업로드 된다. 둘다 Wifi지역에서 Sync되게 설정해 놓으면 요금 부담도 없다. Google+ 는 자동으로 의미 있는 사진을 하이라이트로 선정해서 보여준다. 그 하이라이트 사진들만 간간히 선택(또는 해제)해주면 나만의 사진일기가 완성된다.

Dropbox는 기본 2GB용량에 사진업로드를 사용하면 3GB가 추가된다. 5GB의 용량으로 전체 사진을 관리하기는 어려우나 옮겨진 사진을 간간히 옮겨주면 충분히 불편하지 않게 사용할 수 있는 용량이다. Dropbox Instant upload를 선호하는 이유는 파일명이 날짜+시간으로 자동지정되어 시간을 확인하기 용이하기 때문이다.

컴퓨터로 옮겨진 사진들은 폴더별로 구분한다. 폴더명은 날짜가 중요한 경우는 날짜+제목으로 이름을 지정하고, 주제가 중요한 경우는 제목+날짜로 지정한다.

컴퓨터에서 사진관리하기

컴퓨터에서 사진을 관리하기에는 Picasa가 괜찮다. Google+ 계정과 연동되어 업로드, 공유하기도 좋다. 피카사를 켜놓고 스크린캡춰를 누르면 포스팅용 화면을 얻기도 용이하다.

맥이라면 사진중 의미있는 이벤트들을 iPhoto로 저장한다. Finder 에 있는 사진과 iPhoto에 있는 사진이 각각 저장되나 Finder에 있는 파일은 백업의 개념도 있기 때문에 중복되게 놓는다. iPhoto에 있는 사진은 이메일로 보내거나, 슬라이드 쇼로 전시하기에 좋다.

여러장의 사진 플리커, 페이스북, 구글+

컴퓨터에 주제별로 폴더구분을 해서 사진을 보관하고, Picasa나 iPhoto로 정리하면 개인이 다시 찾기에는 좋으나 다른 사람과 같이 보기에는 한계가 있다. 사진을 공유할 수 있는 온라인 서비스중 가장 많이 사용하는 서비스는 3가지가 있다. Flickr, Facebook, Google+ 다.

flickr

Flickr는 1TB의 용량과 사진을 분류, 저장하기에 매우 좋은 서비스다. Yahoo 서비스로 존폐가 우려되었었지만 다시 살아나고 있고, 계속 개선도 되고 있다. 하지만 여러장의 사진을 업로드하고 공유하는데는 페이스북보다 느린 업로드 속도를 보인다. 온라인상의 iPhoto 처럼 특정 이벤트나 한가지 주제를 모으는데 사용한다. 여러장의 사진을 업로드 하면 페이스북은 Momento에서 업로드한 시점에 앨범으로 표시되나 Flickr는 각 사진 촬영한 시점으로 쭉 나뉘어 진다. 개별 사진을 중요하게 생각한다면 편할 수도 있지만 여러장의 사진을 하나로 볼때는 불편하다. 그 앨범을 링크로 공유하기에는 편하다.

Momento(iOS)는 트위터, 페이스북, RSS등 여러 채널을 한곳으로 모아주는 서비스다. 각 서비스의 특징에 맞게 사용하고 한곳에서 돌아보기 쉽다. Dayone과 같이 미려한 맛은 조금 떨어지나 기록을 돌아보는 측면에서는 충분하다. 일기는 일기고, 기록은 기록이니까.

fb

Facebook 은 앨범을 링크로 공유하기에는 불편하다. 그 폐쇄성때문에. 링크를 트위팅해보니 페이스북 로그인이 필요하다고 나온다. 하지만 업로드 속도, Momento와의 연계성, 연말에 제공될 한해를 돌아보는 사진영상을 생각할때는 꽤 괜찮을 것 같다. 공유하는 사진보다는 개인이 정리하는 측면에서. 페이스북은 그 폐쇄성과 불필요한 알람때문에 사용하지 않았지만 워낙 대중화된 서비스라 다시 사용하고 있다. 비공개 메모장으로는 페이스북만한 것이 없다. Mac에서 기본연동되고, Only me로 업로드 하더라도 왠만한 ifTTT 연동서비스도 다 된다.

Google+ 는 무제한 용량과 막강한 기능에도 불구하고 Momento나 ifttt와 연동되지 않아서 생각보다 잘 사용하지 않게 된다. Highlight를 활용한 사진일기장과 포스팅(StackEdit, Gmail)용 사진을 위한 정도면 되겠다.

IMG_0339

블로그를 활용하기

여러장의 사진은 Tumblr를 사용하는 것도 대안이 된다. 10장까지는 한개의 포스팅에 사용할 수 있고(본문에 Url로 추가하면 더 많은 사진을 사용할 수 있다. Google+ 업로드된 사용을 활용할 수 있다)

워드프레스는 3GB의 용량한계가 있기 때문에 많이 업로드 하지는 못하지만 사진을 업로드 하면 여러장의 사진을 갤러리로 만들수 있다. 텀블러처럼 감각적인 면은 부족하시만 나름 성실한 레이아웃을 보여준다. 업로드된 사진을 다시사용하기도 좋다. 설치형 워드프레서와 집에서 클라우드 서버를 돌릴줄 아는 실력자라면 용량한계와 상관이 없다.

국내 블로그 서비스는 용량제한이 없다는 의견도 있다.😐 아. 예.

Social

트위터, 인스타그램은 한장씩 올리기 좋다. 트위터앱을 사용하면 4장을 동시에 업로드 할 수도 있지만 다른 앱에서는 첫 한장만 보인다. 인스타그램은 감각적인 필터사용이 강점으로 포스팅용 사진 및 동영상을 보관할 수 있다.

결론

컴퓨터를 기본으로 활용하되, 클라우드 서비스를 같이 사용할 수 있다면 사진의 의미가 더욱 살릴수 있다. 불의의 사고로 부터 상심도 방지할 수 있다.

텀블러, 워드프레스 및 페이스북에 필요한 사진 그룹들을 포스팅(사용)한다. 공유가 필요한 사진은 (알집으로 압축해서 이메일로 약올리듯 보내주는 방법도 있겠으나) 플리커를 사용하면 좋다. 원본 해상도가 필요하지 않다면 구글+도 괜찮다.

😐 의외로 중요한 점은 사용, 백업 및 보관한 후에 스마트폰에 있는 사진들을 삭제하는 것이다. 양쪽에 중복되어 있는 경우 용량도 그렇지만 어떤것을 옮기고 옮기지 않았는지 혼동되어 오히려 불편하다.

One thought on “사진관리하는 방법들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