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Twitter

트위터에 사람 찾는다는 글이 올라오면 리트윗하기 전에 글쓴이가 자신의 신원을 확실히 밝혔는지 확인해야 한다. 흥신소, 사채업자, 스토커 악용 사례 늘고 있다. 유종현 (@consline12. 2. 23. 20:10

모든 도구들이 쓰기 나름이지만 트위터만큼 들여다보면 다채로운 녀석도 없는것 같다. 작은 글자수 라는 제한이 오히려 가능성을 더욱 키워주는 것 같다. 물론, 위와 같은 악용사례를 정화하고 사실확인후 전파하는 문화를 만드는 것이겠지만, 지금 모습을 보면 쉽지만은 않을것 같다.  각자 트위터의 장점을 다르게 보겠지만 나는 ‘실시간’과 #해쉬태그 를 꼽겠다.

페이스북도 해시태그를 도입함에 따라 이제 국내 브랜드들도 소셜에서의 #해시태그 활용에 눈을 뜨게 될 것인가? Conversation 중요성에 눈을 뜰 것인가? goo.gl/rDbBE — Kevin Lee 이윤영 (@kevin_yoonlee) June 13, 2013

(한글 해쉬태그의 한계가 있다면 이렇게 간단한 단어도 #해시태그 , #해쉬태그 두개가 각각 다르게 되어 버린다는  점이다.)

😐 언제나 그렇듯이 효과적으로 쓰는 방법을 생각해보면 트윗한 내용을 복습하는 거다. 나도 다시 안볼 정보를 공유한다는건 바람직하지 않다. 모든것을 아는것 같지만 아무것도 모르는 상태가 된다. 만약 지인이 트위터를 시작한다고 물어보면 아래와 같이 알려줄것이다.

  1. 책을 읽는지? 책과 트윗을 병행하는 것이 좋다. 병행할수 없다면 둘중에 하나만 선택하라고 하겠다. 하지만 책만 읽는 사람이라면 트윗을 권하겠다.
  2. 목적은? 배움과 정보를 위해서라면 내 트위터 리스트중 M을 구독하는 방법을 알려줄 것이다. 색다른 관점과 위트를 보고 싶다면 T를 구독하게 하겠다.
  3. 그렇게 간간히 구독하다가 한명만 팔로우 하라고 하겠다.
  4. 그런후에 트윗과 리트윗을 알려주겠다.
  5. Twieve 로 백업이 된다는 것
  6. 그리고 본인이 트윗, 리트윗한 주제와 연관해서 글을 써보라는 것
  7. #해쉬태그 를 사용하는 법(트위터 대한민국: #단오.)

Twitter + SmartPhone

😐

Using docuwiki.org w @Twitter

인터넷 어딘가에 있는데 내가 특별히 남들보다 조금은 더 잘 아는 그런 지식 말고, 나를 목적어로 하는 나에 대한 지식을 고민하게 된다. via 도쿠위키: 트위터 시대에 아직도 유용한 도구일까? | [WP]서울비블로그.

트위터는 정보의 생산이 아니라 주로 소비에 관계해서 배움이 일어나기 어렵다는 점. 이젠 너도나도 떠들어대서 한명 빠진다고 해서 알아차리기도 힘들다는 것. 과연 어떤 지식을 만드는 것이 도움이 될까?

트위터는 원래 미디어의 기능을 염두한 것은 아니었고, “지금 뭐하는지”를 신속히 써보라는 시덥지않은 도구였는데, 과거에 단문으로 발화하는 일상대화와 닮은 미디어가 없었다는 점에서 이런 도구가 생겨난 것은 꽤 의미가 있는 일이지만 한편으로 이 스트림으로 제공되는 sns 도구는 몇 가지 문제가 있다. 첫 번째는 이것이 정보의 생산이 아니라 주로 소비에 관계한다는 것. 트위터에서 이용자의 대다수는 남의 얘기를 실어나르는 뻐꾸기일 뿐이다. 두 번째는 스트림 위에서는 배움이 일어나기 힘들다. 트위터에서 하루에도 수십 개의 별표를 만들어도 1년 안에 그 중 몇 개를 복습하며 심화하여 공부했던가? 세 번째는 아이러니하게도 스트리밍이 오히려 개인을 가려놓는다는 것. 텅 빈 광장에 새마을 지도자가 마을 스피커로 혼자 말하는 시대가 있었다면, 지금은 월드컵 경기장에서 한꺼번에 부르는 ‘오 필승 코리아’에서 나 하나 빠져도 이상할 것이 없다. 설치형 블로그를 새로 만들고 찬찬히 들여다보면서 내가 뭘 알고 있고, 나만 알고 있는 게 뭔지, 나만 말할 수 있는 건 뭔지 생각해보려고 하니 대박 창피함을 느꼈다. 알고보니 매일 엄청난 정보를 스크랩하고 있었지만 사실 별로 아는 것도 알게 되는 것도 없었으며, 잘 안다고 하더라도 구글링 하면 어차피 다시 알 수 있는 정보를 에버노트에 스크랩하고 소장했다고 좋아하고 있었고, 그걸 좀 가공해서 공중에 필요한 사람에게 제공한 적도 있었지만 생각해보면 굳이 내가 아니어도 다들 필요하면 알아서 했을 것들을 내가 나서서 돕고 있었다는 반성. 빠르게 공유되는 뉴스가 나쁘다는 건 아니고, 생각보다 유용하지 않다는 것. 인터넷 어딘가에 있는데 내가 특별히 남들보다 조금은 더 잘 아는 그런 지식 말고, 나를 목적어로 하는 나에 대한 지식을 고민하게 된다. via 도쿠위키: 트위터 시대에 아직도 유용한 도구일까? | [WP]서울비블로그.

그래도 트위터는 지금 지구의 맥박을 자처하고 있고 실제로도 그렇게 되고 있는 것 같다.

최근 트위터가 진정한 ‘지구의 맥박’임을 느꼈던 순간은? via 트위터 대한민국: 5월의 트위터 유저 릴레이 인터뷰: @hiconcep : “트위터는 시간과 함께 흘러가는 나의 삶의 일부, 그리고 공개된 일기장입니다.”.

가장 강력한 개인들이 나올 수 있는 바탕에 일조했다고도 생각한다.

역사상 가장 강력한 개인, 위버멘쉬의 출현 “나는 사람들에게 그들의 존재가 지니고 있는 의미를 터득시키고자 한다. 그것은 위버멘쉬(Ubermensch)요. 사람이라는 먹구름을 뚫고 내리치는 번갯불이다” -니체. 짜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  via 우리는 역사상 가장 강력한 개인이다!.

😐 아이러니 하게도 트윗은 비울수록 Empty Tweets | #eWord. 더 알차진다. 또한, 메세지가 한곳을 향하지 않고 있다면 그 메세지의 양과 힘은 반비례하기 마련이다. 그리고 인터넷 어딘가에 있는 정보들을 보면 다들 핵심을 위해 불필요한 말이 너무 많거나 종종 틀린정보도 많다. 핵심을 제공하고 신뢰있는 정보가 필요하다. 나는 그래서 이 블로그를 운영한다. 핵심과 링크 중심으로.

[관련Tip: 트위터, 블로그, 위키를 개인학습도구로서 활용하는 방법 : 아래 방법을 활용한다, 그리고 출력해서 다시복습한다.]

Open @photomatt

워드프레스 창업자 매트에 대한 이야기(WordPress.com | #eWord.)는 알고 있었는데 아래 슬로운 뉴스 기사를 보니 몇가지 몰랐던 것과 대단한 점이 있어서.

  1. 10년이라. 짧을수도 길수도 있지만 참 여러가지 생각이 들게 하는 숫자.
  2. 재단을 설립해서 오픈정책을 다른 사람이 손 못대게 만든것 (인스타그램, 텀블러가 대단한 가격에 팔린것을 보면서 어떤 생각을 했을지 궁금)
  3. 정말 “애용”해야 겠다. 좋은 생각이 힘을 얻을 수 있다는 사실에 동참하기 위해서.

Continue reading Open @photomatt

Share @Twitter + @Evernote

트위터를 활용하는 몇가지 Tips

트윗, 리트윗, Fav를 간간히 돌아보고 카테고리별로 분류하는 것도 의미가 있다. Archive Tweet | #eWord.(참 불필요한 말들이 많았다는 걸 느낄 수 있다)

  1. 트윗을 에버노트로 보관하는 Twieve http://twieve.net/  를 쓰면 트윗뿐 아니라 Fav도 보관된다.
  2. 특정사안을 다시 검색하기 좋은데 특정 노트북을 정해놓고 “이것저것 링크 노트북” 처럼 좋은 자료들을 모아 놓을 수 있다. (전체 페이지 클립을 하는 경우 내용이 너무 많으나 트윗은 140자 이내의 키워드 정리가 된다)
  3. 또한, 에버노트에 있는 글을 블로깅으로 발행할 수도 있다. (특정노트북에 발행 Tag를 붙이면 포스팅됨)   Postach.io | #eWord.

결론 “에버노트 노트북”만을 공유해서 자료공유를 할 수도 있으며 Postach를 활용해서 RSS도 같이 지원되게 할 수 있다.

😐 일주일치 트윗을 돌아보고 포스팅으로 변환해봤는데 이 역시 시간이 만만치 않게 소모되어 공유할 소소한 내용들은 이렇게 공유하면 된다. 공유가 중요한게 아니라 소화시켜 좋은글을 만드는게 중요하다.(그리고 이 글을 쓰게 만든 이번 에버노트 업데이트 Update @evernote 130524 | #eWord.)

+ 글로 발행하거나

T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