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을 마무리하기

하루를 마무리하는 방법은 첫째 에너지가 중요하고, 두번째 쉽게 시작할수 있어야 한다. 에너지를 지닌상태로 시작하면 그 다음은 굴러간다.

Routine

Daily

하루에 있었던 일을 정리한다. 이때 포스트잇등 쪽 메모는 모두 없애고, 영수증, 명함등은 제자리에 놓는 것이 좋다. 마무리가 목적이 아니라 내일 바로 일을 시작할 수 있게 만드는 것이 목적이다.

캘린더에 오늘 있었던 만남, 전화, 기록들은 간단하게 남기고, 기존 과제의 진도 및 남은 할일을 업데이트 하며, 오늘 시간 사용이 얼마나 가치있게 물들었나를 돌아보면 마무리 루틴이 완성된다. – 하루기적 | Hyungrok

수첩에 틈틈히 표식을 해놓으면 정리하기가 용이하다. 마무리할때 에너지가 남아있어야 상쾌하게 할 수 있다.

Weekly & Monthly

일주일을 마무리 할때는 MTC를 통해 일일정리시 빠트렸던 내용을 보완한다. 목요일 점심때쯤 하는 것이 일주일을 마무리하고 금요일 리뷰를 빨리 마무리할 수 있게 한다.

가장 중요한 습관은 평소에 사용하는 시간을 확인해보고 마무리 하는 습관을 들이는것이다. 물론 이럴 정신도 없이 갑자기 일들이 몰아칠때가 있다. 그렇기 때문에 이 루틴들을 지키기 위한 Ritual 을 만들어야 한다. 둘다 휩쓸리는 것을 막아준다. – How was your day?  | Hyungrok

노트에는 주간 Big Rock을 얼마나 마무리했는지, 내 Goal과 월간 활동이 얼마나 일치하는지 돌아본다.

Energy

루틴을 지키기 위해서는 요령을 아는것보다 육체적인 에너지가 우선 있어야 한다. 그리고 정신적인 에너지가 있어야 차분하게 정리가 된다.

에너지가 있다면, 어떤 행동이든 시작 행동 – 포스트잇이나 쪽메모를 없애는 것, 명함이나 영수증을 제 위치에 놓는 것등 – 이 그 다음 행동을 불러온다. 방법을 정함은 그 시작에 드는 에너지의 역치를 낮추어 행동을 쉽게하는데 그 의미가 있다.

이렇게 글을 쓰는것도 시간이 들기는 하지만 정신에너지를 시원하게 유지하는데 도움이 된다. 자신의 스타일을 아는 것이 중요하다.

Energy Management

Corporate Athlete 이라는 기업용 교육 프로그램이 있다. 플로리다에 있는 HPI (Human Performance Institute) 라는 한 컨설팅 회사가 만든 교육자료인데 임직원을 위한 에너지 관리를 크게 네 단계로 다눈다. Body, Heart, Mental and Spiritual  – 한국의 직장인, 에너지 매니지먼트(Energy Management)가 중요하다. | MBA Blogger

아무리 효율적인 방법이라도 단점이 있다. 빨리 여러가지 일을 처리 하더라도 에너지 총량에는 한계가 있기때문에 포기와 집중을 통한 업무처리를 해야한다고 생각했다. ework(에너지워크)라는 개념도 만들었는데 이런 프로그램이 있었을 줄이야.    지금은 개인을 위한 Zero Work, 팀협업을 위한 Energy Flow 로 구분해서 방법론을 이야기하고 있으니 상관없다고 해야하나, 아니면 근거가 생겼다고 좋아해야 하나.  같은 방향을 지향하고 있다는 점에서 매우 반갑다.

Zero Energy House

건축물리란 단열,방수,방습,방음,내화에 대한 내용으로 독일에서는 필수과목입니다. 또한, “건물지으면 면적당 난방비가 얼마들지요?” 와 같은 질문도 한국에서는 전혀 받아볼 수 없었습니다.

  1. 쾌적성
  2. Passive & Zero-Energy
  3. 건물의 부위별 Energy Saving 요소
  4. Design, Detail & Tight (Case)
  5. 질문의 전환과 Idea의 결합

친환경도시와 에너지효율도시는 다른 개념입니다. 하지만 도시를 만들때는 융복합되어야 합니다.

에너지 성능개선사업과 장애인 편의시설사업은 통합되어 추진되어야 합니다.

실용적인 녹색건축의 사례와 전망 120827 이명주

저자약력: 독일에서 건축 복지 전공. 에너지에 대해서 2003년부터 연구. 현재 벤처회사 운영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