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라카미씨가 있는 곳

무라카미씨가 있는곳이라는 사이트가 오픈되고 있다는 소식을 보았다. ask.fm 의 무라카미씨 버젼이랄까. 글쓰기, 인생 그리고 유머의 힘에 대해 새로운 관점을 갖게 해주었다.

정말로 진지하게 책을 좋아하는 사람은 전 인구의 5%정도일 것입니다. 즉 한반에 고작 두명정도입니다. 그래서 ‘모두에게 책을 읽도록 시키자’고 생각하는 것도 낭비입니다. 그 소중한 두사람을 발견하고, 잘 지도해 주는 것이 중요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그리고 그런 사람들은 자신이 읽어야 할 책을 기본적으로 스스로 찾아갑니다. 이것은 어디까지 제 사견입니다만.

村上さんのところ

http://www.welluneednt.com

예전에 읽었던 무라카미씨의 책도 다시 되돌아보게되었다. (블로그 글에 이모티콘을 같이 쓰게 된것 역시 이 수필을 보고 난 후였다)

:-|

에세이 쓸때 원칙이 있다. 악담을 구체적으로 쓰지 않기(귀찮은 일을 만들고 싶지않다), 변명과 자랑을 쓰지 않기(뭐가 자랑인지도 복잡하지만), 시사적인 화제는 피하기(애기가 길어진다) via Essay @Murakami_Haruki.

타임라인에 번역된 글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되어 일부 모았다. 처음에는 한타래로 마치려했는데 하다보니 공감가거나, 재미있거나, 반짝이는 글들이 많아 3타래를 만들게되었다. 처음에는 한편 정도만 모으려했다가 3편으로 늘어나서 각 제목과 글타래의 내용들이 완전히 일치하지는 않는다.😎

무라카미씨가 있는 곳 1편-글쓰기와 답변들, 2편-글쓰기와 인생, 3편-결혼과 인생, 3편 묶음

무라카미씨가 있는 곳 3

알려주시고, 번역해주신 두분께 감사를.

그리고

😐 일본어-한국 구글번역이 있었다는 것이 나중에 생각났습니다.

murakami_Q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