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에 취한 사람들

img_1251-1

지하철에서 환승을 위해 걷다보면 앞에서 비틀거리는 사람들이 있다. 앞으로 걷는다고 생각하면서 좌우로 움직이듯 걷는 사람들. 스마트폰에 눈을 고정하고 좌로 우로 비틀 비틀. 처음에는 지하철에서 주로 보이더니 이제는 여러군데에서 점점 더 자주보인다.

엘리베이터에 타자마자 스마트폰에 눈을 고정한다. 뒷공간이 있는데도 뒤로 가지 않고 자신의 앞만 바라보고 있다. 지하철에서도 자신이 바라보는 앞공간이 필요할뿐 주위는 아랑곳하지 않는 사람들. 엘리베이터에서 보는 화면중 그렇게 급하거나 중요하게 보이는 내용은 단 한번도 없었다.

Digital Drunken

술에 취하듯 디지털에 취한 사람들. Digital Drunken. 눈 앞의 반짝임에 취해서 더 반짝이는 것만 찾게된다. 반짝인다고 전부 보석이 아닐텐데 – 사실 보석은 없어도 살아가는데 지장은 없다 –

지하철에서 사람들을 바라보면 재미있다. 사람들의 움직임이라는 것이 결국 두손으로 스마트폰님을 모셔들고 화면을 문지르고 두드리는게 전부이기 때문이다.

드라마를 이어보고, 게임퀘스트를 깨고, 캐릭터의 레벨을 올리며 바쁘게들 지낸다. 디지털에 갇힐 것인가, 디지털을 이용할 것인가.

취한사람에게 술 적당히 마시라고 해도 대부분의 취객은 술 더먹겠다고 고집만 피운다. 어떤 상황과 인식속에서는 매트릭스의 파란약을 먹고 그냥 그대로 지내는게 나을수도 있다. 이 글은 술을 적당히 즐기며, 중독을 깨고 싶어하는 사람들에게 하는 이야기다.

인류는 7만년 전 아프리카를 배회하던 하찮은 유인원 무리에서 ‘인지 혁명’을 통해 인류는 문명의 첫 걸음을 떼게 되었다. 이후 “농업혁명, 과학혁명 등 3대 혁명을 통해 인류가 세계를 지배하게 되었다. 머지 않은 미래, 인간에게 영원한 생명이 주어질 것이며, 부의 양극화로 인해 가진 자들만이 얻을 수 있을 것이고 대부분의 사람들은 약과 게임으로 생을 소비하다 죽음에 이르게 될 것. 행복해지기 위해서는 말초적 쾌락을 쫓는 것을 멈추고 무엇을 하던 그 자리에서 ‘나’를 그대로, 온전히 느끼는 것이 중요. – 유발 하라리

디지털에서 깨어나기

운동하고 땀흘리면 술깨기 쉽다. 디지털 정보에서 땀흘리는 운동이란 결과물을 만들어내는 것이다. 디지털을 아나로그의 결과물로 만들어본다. 메모,낙서와 같이 글,그림같은 결과물을 만들어본다. 결과물을 보면 얼마나 소화되었는지 얼마나 불필요한 정보가 많은지 판단된다. 처음에는 아나로그 결과물로 시작하고, 익숙해지면 디지털결과물로 만드는 것도 괜찮다. 중요한건 나라는 Process에서 얼마나 소화되어 나오는지 그 결과물로 판단해 볼 수 있다는 것이다.

둘째, 술을 섞어마시지 않는다. 다방면의 주제를 접하면서 섞어마시기보다는 관심주제를 좁혀서 한종류의 술을 마시다보면 그 의미를 남기기가 수월하다. 좁힌 주제에 대해 깊게 알아가다보면 술에 대한 전문가도 될 수 있다.

셋째, 안주를 먹는다. 좋은 책은 안주가 된다. 처음에는 씹기가 어렵겠지만 부드러운 안주부터 연습한다면 충분히 씹는 즐거움을 줄것이다. 좋은 술과 안주는 즐거움을 준다.

넷째, 숙성한다. 정보를 접하지 않고 20분이상 생각할 수 있는 주제를 만들어야 한다. 지하철에서 20분가량 한가지 주제로 계속 생각해보면서 하나의 생각을 완결해본다. 길게 생각할수 없는 경우는 아는 바가 적을 때다. 한가지 주제에 대해 배우고, 쌓고, 익히고, 내놓다보면 생각의 시간이 길어질 수 있다.

다섯번째, 아무것도 하지 않는다. 의도적인 ‘하지않음’이 필요하다.

아무것도 하지 않는다고 생각하는 이 시간 동안 우리 뇌에서는 기억력과 창의력을 높일 수 있는 활동이 이뤄진다고 보도했다. 우리 뇌에는 인지 작용을 하지 않을 때 활성화되는 ‘디폴트 모드 네트워크'(DMN)라는 부위가 있다. 이 부위는 기억을 저장하는 뇌의 활동을 도와 기억력뿐만 아니라 창의적인 아이디어 등에 도움이 된다. – 가끔은 ‘멍’ 때려줘야 하는 과학적 이유 – 인사이트

산업혁명이후 기계에 대체된 노동자들이 있었고, 그 기계를 이용하는 사람들이 새롭게 탄생했다. 물리적인 기계를 넘어 이제는 소프트웨어로봇이 나오고 있고 앞으로도 그 로봇에 대체되는 사람들이 있고 이용하는 사람들이 있을것이다.

기술의 발전으로 능력있는 개인이 할 수 있는 범위는 점점 커져가고 있다. 대체될 것인가 이용할 것인가. 우선 Digital Drunken 에서 깨어나는 것부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