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rimoa OB 자료정리

어떤 일들은 정리가 한번에 안되는 일들이 있다. 시간이 많이 들어갈 수록, 심혈을 기울일 수록 그러한데 이번 일이 특히 그랬다. 더 이상 진전하지 않고 마무리 하기로 했기 때문에 점을 제대로 찍어놔야한다. 이 글은 그런 내용이다.

12월이 한달 지나고 났을때 쯤 진전이 잘 안되고 있음을 느꼈다. 왜? 에 대한 설명이 더 필요한 시점 이었다.그래서 편지를 적게되었다1. 12월은 만나면서 진행되었다면, 1월은 만나지 않고 진행되었다. 왜에 대한 설명이 제대로 읽은 사람에게는 감흥을 주어서 1월도 계속될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

피드백이 너무 적어서 선배에게 과연 이 방법이 맞는지도 물었고, 그에 대해 답도 받아볼 수 있었다2. 그리고 그 사례들로 몇몇 사진과 영상을 사례로 남겼다3. 내가 하는게 중요한게 아니라 그걸 보는 타인의 손끝에서 같은 일이 일어날때 제대로 작동한다고 생각한다. 그렇게 하기 위해서 사례를 보여주는 것이다. 따라하기는 비교적 쉽다. 하지만 지금 남아있는 기록들을 말로 설명하고 하게했다면, 과연 가능했을까?

기존 설명이 부족해서 추가로 작성해보기도 하고4, 잘 따라오는 사람들과는 새로운 시도를 해보기도 했다.

여기서 착각하지 않아야 할 점은 이 일은 2명만 있으면 된다는 점이다. 단, 2명을 알려주나 여러명을 알려주나 들어가는 노력은 같아서, (그리고 도움이 될것 같아서) 확대한 것이다5. 그리고 예전의 실패를 비추어볼때 YB가 중심이 되기에는 이해도와 연속성에 한계가 있다는 것을 느꼈기 때문에 OB가 프로듀서로서 중심이 되는 것이다.

“왜 그랬더라” 와 “2개월 그리고 2년” 두개의 글이 가장 중심이 되는 글이라 하겠다. 나머지는 나중을 위한 기록으로 이곳에 남기고 마무리 한다.


  1.  왜 그랬더라 | #eWord 
  2.  #sorimoa — 자료를 채우고 디지탈화하면 재미있지 않을까요? via @kkonal 
  3.  #sorimoa — 손그림 주소록, #sorimoa – 20주년 DVD, #sorimoa — Man in the mirror 노래영상 121024 
  4.  #sorimoa — 초간단 안내서#sorimoa — Facebook Event 지정방법 – 컴퓨터에서 접속할 때만 가능., #sorimoa — 마크다운, #sOBs- CD 프로젝트 2014에 대한 논의 
  5. 사실은 OB회장이 컴퓨터에 친숙하지 않은 것 같아서 혼자에게만 알려주면 그냥 또 사라져버릴 것 같아서 그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