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o Bon-Hyung

Goo Bon-Hyung by ehrok May 18, 2013 at 07:14PM

둥글둥글한 인상. 벗겨진 머리. (한자는 같은지 모르겠지만) ‘형’이라는 단어가 이름에 같이 들어간것. ‘변화경영전문가’라는 명칭은 묘한 동질감을 느끼게 만들었다. 타임라인에서 우연히 접한 구본형씨의 부고. 한창 활동할 나이에 떠난다는 것은 알지못하는 아픔이 있을 거라는 것을 짐작만 하게 한다. 타이틀만 알고 그 책은 정작 접한 적이 없어 언젠가 읽어봐야했는데 북카페에서 우연히 접하게 됐다. (첫 책인 익숙한 것들과의 결별이 1998년에 나왔고 이 책은 2001년에 나왔다.)

이 책에서 보여주는 순서는 대부분의 자기계발서가 가지는 모습과 크게 차이나지 않는다. 저자가 강의교재로 써도 큰 차이가 없는. 주요내용을 보면
0. 열정을 가져야 한다. 1. 자신의 노트를 장만해서 무엇을 원하는지 쭉 적는다. 2. 10년후에 자신의 명함에 어떤 이름으로 불리울지 생각한다. 매일 아침에 그 단어를 되새긴다. 3. 자신의 혁명지도(로드맵정도)를 만든다.

4. 자신의 날을 만들어서 다시 태어난다 5.공부하고 알린다.(홈페이지등) 6. 자신이 해야할 세부목록을 만들고 잘하는 부분을 찾는다. 계속 찾는다.

7. 브랜드를 만든다. 넓이와 깊이 전부를 만족해야한다. 자신의 가치관과 고객을 정의하고 브랜드에서 접점을 형성한다. 그리고 조언을 구할 사람들(이사회라 칭했다)을 만든다. 조언의 분야는 꿈, 가치관, 변화, 문제봉착시, 용기, 돈, 개인의 사회적책임.

2013년… 이제 일반적인 자기계발서적이 주는 일반론으로는 부족하다고 생각한다.  세상을 살아가는 본질은 비슷하겠지만 새로운 조언들이 필요한 새로운 시기이기 때문이다. 책에서 엿볼수 있었던 끊임없이 노력하는 저자의 모습에 박수를 보내고 편안한 안식을 위해 기도를 올린다.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