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브 잡스의 Lost Interview

steve jobs lost interview

어제 사업부회의에서 대기업에 적용가능한 새로운 협업방식에 대한 설명 및 시행에 대한 이야기를 마쳤다.  형식은 발표였지만, 사실 공식적인 KOM이었다고 보아도 무방할 것이다. 예상했던 대로 반대 및 다른 관점의 이야기들을 들을 수 있었고, 그 내용으로 혼란이 생기지 않도록 안내메일까지 어제 완료했다.

완료하고나서 보니 정말 의미있는 날이었다. 2년간 생각해오던 일을 이제야 시작한 것이었다. 동생이 들으면 좋아했겠다라는 생각이 들 정도였다.  기실 그 내용을 같이 음미하며 즐길 사람도 없었다.  정말 좋은날인데 처음으로 외롭다는 생각이 사무쳤다.

그리고 오늘은 어제 발표를 구상하느라 밀린 일을 하고자 출근했다. 토요일임에도 불구하고 각 현장공무,공사가 참여한  Workshop도 있었고 본사 임원, 팀장의 미팅도 있었다. 자연스럽게 어제 사안에 대한 Follow up 을 할 수 있었다. 보완 설명 및 Setting 하는 Follow up 까지 마무리하니 진정으로 이 방식이 굴러가겠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다. 오늘이 없더라도 굴러는 가겠지만 그 정도와 속도에 있어서 오늘이 없다면 다음주나 다음달로 넘어가면서 속도에 큰 차이가 있었을 것이다.  변화는 심사숙고후에 선택되어야하고,  적용은 짧은기간에 스며들어야 한다. 그래야 혼란이 적고, 변화가 가능하다.

그리고 또다른 역사와 정보전달을 위한 블로그까지 만들었다. 모든 준비는 마쳤다.  하지만 의외의 허탈감이 밀려와 아무일도 못하고 있었다.

언제부터인가 계속 생각하다보면 나타나는 정보가 있다. 그 정보는 만남일때도 있고, 책으로 나타나기도 한다. 이번처럼 웹에서 글이나 영상으로 나타나기도 한다. 스티브잡스의 영상. 컴퓨터 언어를 배워야 하는 이유, 경영에 대해, 회계와 정보에 대해, 사업에 대해 그리고 제품에 대한 내용이었다. 짧지만 왠만한 책한권 읽는 것보다 낫다. 하지만 그 내용을 음미하기 위해서는 여러 좋은 책과 경험을 접해야 한다.

▶ #22 스티브 잡스: 히피의 사업철학 – YouTube : 저한테 중요한 것은 우리가 올바른 판단을 내리는 것입니다.

“애플에 큰 타격을 입힌 것은 제가 떠난후 생긴 질병입니다. 그 질병은 ‘훌륭한 아이디어만 있으면 사업의 90퍼센트는 진행된 셈이다’라는 사고방식입니다. 훌륭한 아이디어가 훌륭한 제품으로 이어지는데에는 엄청난 양의 장인적 노력이 포함된다는 사실과 그 훌륭한 아이디어를 전개시키는 과정에서 아이디어 자체도 변화되고 성장한다는 점을 간과하는데 있습니다.

진정 뛰어난 사람들은 그 과정이 도움이 되었다고 대답할 것이라 생각합니다. 저는 단지 업무의 성공에만 신경씁니다. 제가 틀리는 것에 신경쓰지 않아요. 그래서 전 틀렸다고 자주 인정합니다. 저한텐 그다지 상관없거든요.”

저한테 중요한 것은 우리가 올바른 판단을 내리는 것입니다.

2 thoughts on “스티브 잡스의 Lost Interview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