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 單語

한해를 대표하는 단어로 2010년은 배움으로, 2011년은 실천과 배려로했었다.    참고글: 2012년의 결심.

2012년은 비움을 목표로 했으나 그다지 비우지 못했던 것 같다. 2012년은 상호작용이 적당했다.

그리고 2013년은 “반복”

기억하는 만큼이 나다.

보여주는 만큼 너가 된다.

억제가 선택이다.

2 thoughts on “2013 單語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