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

워드프레스에서 연간 결산 Your 2012 year in blogging « #eWord 을 해준 덕분에(정말 기특한 서비스다) 베스트 글을 뽑는 부담을 덜게 되었다. 물론 내가 좋아하는 글과 타인이 필요로 하는 글이 다르긴 하지만.

2012년은 40개월의 대장정을 마무리하는 해이기도 하면서 새로운 배움을 이어나간 시기였다.2013년도 계속 일하고, 배우고, 쓰고 지내게 될것 같다.

. 사람은 기본적으로 일하기를 좋아한다. 좋아할까? 생각했는데 사람들은 일하기를, 일이 잘될때 좋아한다고 알게되었다. 싫어하는 경우는 일의 편차가 크거나, 난이도가 높거나 일에 따른 부하가 과할때다. 실력을 높이는 것, 유기적인 조직을 만드는 것은 개인과 팀의 역량을 높여 몰입 가능성을 키워준다.

배움. 새로운 것을 배우며 알아나가는 것은 즐거움을 준다. 대칭으로, 순서대로, 배경까지 학습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학습을 기본훈련모드로 일상화 해야 일상용어에 매몰되지 않고 구체적인 용어로 들어갈 수있다. 생각하며 살 수 있게 된다는 의미다. 훈련은  의식(Ritual)수준으로 끌어올릴만한 가치가 있다. 의식수준이 되어야 모듈화를 만들수 있고 지식의 쌓기가 가능하다. 양이 있어야 질의 변화가 가능하다. 정보의 질이 높아지며 서로 링크될때의 즐거움은 이루 말할수 없을 것이다. 아직 도달하지는 못했지만 계속 걷고는 있다. 또한, 배우는 것은 일을 재미있게 만들어준다. 혼자 재미있으면 무엇하나 함께 재미있어야한다. 그래서 쓴다.

쓰기. 타인을 위해 쓰기 시작했지만 쓰고 나면 온전히 나에게 남게 된다. 재미,메세지, 정보 셋중에 하나를 담으려 노력하고 고객을 생각하면 글감은 계속 생겨난다.  글로 내려놓아야 알게되는 부분도 있다.  2013년이 되어도 2012년의 나를 바라볼수도 있게 된다. 내게 갑작스러운 일이 생겨 죽음을 맞이하게 되더라도 이곳의 글은 그대로 남아있을 것이다. 글의 가치에 따라 링크를 더 획득하면 존속될것이며 아니면 사멸될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이 블로그는 일과 배움을 통해 남겨지는 미완의 유언장이기도 하다. 2013년은 지금보다 조금 더 사람들이 행복한 사회가 되었으면 하는 바램이고 이 글들이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 글을 접하고 만나면 만남을 조금 더 가치있게 만들수도 있다. 우리는 더 만나고 이야기를 나누어야 하는 존재이기 때문이다.

존재하는 것은 개체가 아니라 연결이다. 개체는 그 연결의 마디에 불과하다 – 박문호

2012년 블로그 기념 사진

Name-2012

tag-2012 categories-2012Archives-2012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