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록Q&A

기록에 대한 이야기를 어떻게 알차게 할 수 있을까를 생각해봤습니다. 만남을 알차게 하기 위해서는 꼭 만나지 않아도 되는 일들은 만남 전후로 하고 만나서는 만나서만 할 수 있는 일들을 하면 되더군요.

궁금한 사항들 미리 질문주세요. 아래에 질문을 남기면 더 아래에 질문이 남겨집니다. 다른분들이 남긴 질문들도 참고하시구요.

Q

기존 질문들

여러명을 기록할때 어떻게 할까요

손으로 적는게 좋아서 여러명의 아이들에 대한 기록을 한개의 노트에 하고 있거든요. 그런데 한 노트에 적으니까 정리가 안되는 느낌이에요. 그래서 개인별 노트로 정리를 할까도 싶은데 그러면 잊어버리기 쉽겠더군요. 에버노트를 병행할까 싶기도 해요.

그리고 영상, 사진들의 기록도 노트와 함께 필요한데요. 글,그림, 영상을 한번에 넣을 수 있는 방법은 있을까요?

구글포토가 보관은 쉬운데 다시 찾기는 어려운것 같아요.

운동기록을 구글폼으로 하고 있어요.

일상과 업무를 기록하기
  1. 문자로 기록한다는 이야기는 어떻게 하는건가요.
  2. 하루일과 정리하는 방법은?
  3. 에버노트에 쓴 글을 블로그로 옮기는 방법은?
  4. 구글캘린더를 기록하는 방법은?
  5. 회의록 작성하는 방법?
  6. 영상정리 방법?
  7. 인수인계 방법?

Screenshot 2016-02-14 18.16.50Screenshot 2016-02-14 18.16.32

Q&A

록 씨가 있는 곳

글을 쓰기 위한 웹상의 공간은 블로그에 만들 수 있다. 그런데 질문과 피드백을 주고받는 공간은 어디에 만들 수 있을까. 댓글을 통해 글마다의 의견을 주고받을 수 있고, 트랙백을 통해 긴 글을 서로 주거니 받거니 할수도 있다. ‘무라카미씨가 있는 곳’과 같이 별도 사이트를 만들거나 Ask.fm과 같은 서비스를 이용할수도 있다.

록 씨가 있는 곳

구글폼을 이용해서 접수를 받고 아래와 같이 같은 페이지에서 답변을 바로 보여 줄 수 있다. (질문을 걸러내기 위해서 별도 답변 페이지를 운영할 수도 있다)

무라카이씨가 있는 곳‘을 따라하려면 ‘이씨가 있는 곳’이 되어야 하겠지만 그건 너무 평이해 보여서. 😎

위와같이 질문의 장소와 답변의 장소를 같이 하는것은 어떤 행사나 학습을 위해 Q&A페이지를 이용하는데 응용할 수도 있다.

있는 곳

몸이 있는 곳과 정신이 있는 곳중 어느 곳이 있는 곳인지 궁금할때가 있다. 회사에 있지만 정신은 다른곳에 있을때는 일을 하는 것인가? 외부에 있거나 휴일이지만 회사일을 생각하고 있다면 쉬는 것인가 일하는 것인가?

집에 있지만 페이스북을 하고 있다면 집이라는 공간에 있는 것인가? 페이스북이라는 공간에 있는것인가? 웹은 어떤 부분에 있어서는 물리적인 한계를 많은 부분 벗어나고 있다.

정신과 육신 어느쪽이든 내가 있는 곳은 ‘지금 여기’다. ‘지금 여기’에서 무엇을 하고 있는가? 어떤 것을 보고 있는가? 몸을 움직이고 그리 집중한다면 여기가 그곳이고, 내가 다른 것을 보고 있다면 그곳에 있는 것이다. 그런 ‘지금 여기’다.

씨가 있는 곳

“지금 이 일을 안하면 무슨 문제가 있지?” 라는 질문에 대해 “문제가 없다”가 나온다면 하지 않는 것이 맞고, 그렇게 지내왔다고 생각했으나 조금만 다른 관점에서 보면 꽤 상관없는 일들을 열심히 했다.

어떤 것들은 하다보니 가속도가 붙어서 더 쓸모없이 고 퀄리티를 추구하게 되기도 했다. 그래도 필요한 일들이었다. 씨앗이 묻혀서 자라나지 못했더라도.

내가 있을때 자라나면 감사한 것이고, 또 다른이가 같이 심으면 고마운것이다. 여러 곳에 씨앗은 심겨져 있고, 때에 맞게 물도 주고 영양도 주겠지만, 어떻게 자라나는지 즐겁게 지켜볼 뿐이다.

씨가 있는 곳.